대학소식

[보도자료]아ㆍ태이론물리센터 신임 소장 ‘맞는다’

2007-05-164,542

                 – 신임 소장에 피터 풀데 獨 막스플랑크-복잡계 물리연구소 소장 선임
                        – 11일, POSTECH과 연구협력협약 체결 및 석학교수 선임
                              – 아ㆍ태 권역 거점, 국제적 연구기관 도약 기대

아ㆍ태이론물리센터(Asia Pacific Center for Theoretical Physics)가 신임소장을 맞고 국제적 연구센터로 성장하기 위한 제2의 도약기를 마련한다.

포스텍(포항공과대학교, POSTECH)에 위치한 아ㆍ태이론물리센터는 지난 달로 임기가 끝난 로버트 러플린 소장의 후임으로 독일 막스플랑크-복잡계 물리연구소(MPI-PKS) 피터 풀데(Peter Fulde) 교수가 신임소장으로 임명됐다고 10일 밝혔다.

풀데 신임소장은 또, 포스텍 물리학과 석학교수도 겸임할 예정이며, 포스텍 석학교수에 임명되면 포스텍에서 3개월 이상 머물게 돼 아ㆍ태이론물리센터의 발전은 물론 한국 물리학과 기초과학 수준을 높이는 데 크게 공헌할 것으로 기대된다.

동독 출신인 그는 1993년 독일 드레스덴(Dresden)에 막스플랑크 복잡계 물리연구소를 설립, 초대 소장으로서 세계적 물리연구소로 육성하는 한편, ‘막스플랑크 재단’의 자연과학 및 공학위원장으로서 독일 기초과학 발전에 큰 기여를 해 왔다.

한편 아ㆍ태이론물리센터는 풀데 소장 취임과 함께 포스텍과 공동연구, 학술활동 및 국제협력 사업을 위한 연구협력협약 체결식을 11일 10시 총장 회의실에서 갖는다.

이번 체결식을 통해 포스텍과 아ㆍ태이론물리센터는 물리학과 관련 분야 발전을 위해 △세계적 석학 및 국내외 우수 연구자들의 센터 방문을 지원할 수 있는 연구 인프라 구축ㆍ학술프로그램 추진, △중국, 일본, 호주 등 회원국과의 국제협력 강화와 동남아시아 등 아ㆍ태지역 후발국가와의 국제협력 주도 △대학 연구 인프라를 이용한 아ㆍ태 지역 학자 및 젊은 연구자들의 중장기 발문 및 연수프로그램의 개발 및 추진 등의 협력에 합의한다.

아ㆍ태이론물리센터도 풀데 소장의 취임, 김승환 사무총장(포스텍 물리학과 교수)의 연임, 포스텍과의 연구협력 협약 체결 등을 계기로 아세안(ASEAN) 국가와의 협력 및 세계 우수의 연구소들과의 협력을 강화해나가는 등 아ㆍ태 권역 물리학의 거점이자 국제적인 연구기관으로 발돋움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아ㆍ태 이론물리센터는 한국을 비롯해 중국, 일본, 대만, 싱가포르, 호주 등 아ㆍ태지역 12개국이 회원으로 가입하고 있는 이론물리분야 국제연구기관으로 1996년 설립됐으며 지난 2001년부터 포스텍에 본부를 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