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보도자료]한국지능로봇경진대회, 한경대·동아대·中 북경대 최우수상

2008-09-222,421

                           최우수상 3개팀 등 총 26팀 수상 … 대상은 수상자 없어

제 10회 한국지능로봇경진대회에서 국립한경대, 동아대와 중국 북경대 팀 등 3개 팀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포스텍과 (재)포항지능로봇연구소는 18일 포스텍 체육관에서 심사위원회를 열고 최우수상 3개 작품 등 총 26개 작품에 대한 수상작을 선정, 19일 포스텍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개막식에서 시상식을 가졌다.

최우수상은 국립한경대학교가 출품한, 접근이 어려운 시설물 내의 환경 정보 수집이 가능한 이동형 6족 지능 로봇인  ‘Arachne2’ (박현민 외 7명), 동아대학교의 사람과 음성으로 소통하는 감정을 가진 대화형 서비스로봇 ‘Ting9’ (전고원 외 2명), 해외 참가팀인 중국 북경대학교(Peking Univ.)의 수륙양용 로봇인 ‘Amphibious Robot’ (Yonghui Hu 외 3명)이 차지했으며, 대상은 대회 수준에 걸맞는 작품이 없다고 판단해 수상작을 선정하지 않았다.

이 외에도 지능능력·제어능력·메커니즘·센서·완성도 등 5개 부문에서 금상 및 은상 10개팀, 장려상 10개팀 등 모두 23개팀이 선정되었으며, (주)유엘코리아의 후원으로 진행된 유엘산업안전상애눈 로봇의 안전성 부문에서 탁월한 수준을 보인 3팀(각 150만원)을 선정하였다.

올해 대회의 수상금은 대상 1,000만원, 최우수상 각 700만원, 부문별 금상 각 300만원, 은상 각 200만원, 장려상 각 150만원, 유엘산업안전상 각 150만원으로 지난해에 비해 700만원이 늘어난 총 9,450만원의 규모이다.

한편, 해외팀으로 참가하여 수륙양용 로봇을 출품한 중국 북경대학(Peking Univ.)은 완성도 부문에서도 금상을 수상해 눈길을 끌었다.

18일 저녁 늦게까지 진행된 심사는 작품설명과 시연, 동영상자료 등을 통해 로봇의 창의성·문자, 음성, 전파, 영상 및 촉각 등 센서 기술을 응용한 지능능력·구조 및 기구부의 효율성과 제어방법 등의 설계 수준, 그리고 로봇으로서의 완성도를 비교 평가했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포스텍 기계공학과 정완균 교수는 “이번 대회는 전반적으로 참가팀의 수준이 높았으며, 로봇기술에 관한 지식도 크게 향상되었다”면서 “특히 휴머노이드 보다는 특수 구동형태의 4족 6족, 기타 캐터필터 형태의 로봇 참가가 늘었고, 공학적 관점에서만 설계, 제작되었던 기존 대회와는 달리 디자인이 돋보이는 작품들이 다수 출품되었다”고 밝혔다.

총 15개팀이 출전하여 경합을 벌이는 청소로봇경진대회에서는 19일에 심사가 진행되며, 전시기간 동안 가장 많은 호응을 얻은 팀에게 수여하는 인기상은 관람객, 참가자, 진행요원의 투표로 21일 4개팀이 최종 선정된다.

이번 대회의 수상작들은 19일 부터 21일까지 포스텍 체육관에서 일반인을 대상으로 전시ㆍ시연된다.

특히 이번 대회는 10주년을 기념으로 일반인을 위한 다양한 로봇관련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한국지능로봇경진대회 10주년 페스티벌’을 함께 개최해 시민, 학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경상북도, 포항시, 포스텍이 주최하고 (재)포항지능로봇연구소가 주관하는 한국지능로봇경진대회는 국내 최고의 규모와 권위를 자랑하고 있으며, 2008년 제10회 대회를 경북과학축전에서 분리하여 로봇분야특화 경진대회로 포항에서 단독으로 개최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