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보도자료]POSTECH-성균관대 공동연구팀, ‘꿈의소재’로 투명 유기트랜지스터 개발

2011-04-20756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 탁월한 성과로

‘꿈의 소재’ 그래핀을 이용, SF영화 속에 등장하는 투명한 모니터나 비행기, 자동차의 내비게이션을 대체하는 기능성 창에 활용되는 투명 플렉시블 유기 트랜지스터가 처음으로 개발됐다.

POSTECH(포항공과대학교) 조길원(화학공학과)·김광수(화학), 성균관대 홍병희(화학) 교수 공동연구팀은 그래핀을 유기박막 트랜지스터(Organic Thin-Film Transistors)의 전극으로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을 개발, 플라스틱 기판 위에 투명하면서도 접을 수 있는(flexible) 유기박막 트랜지스터를 제조하는데 성공했다.
신소재 분야의 세계적 권위지인 ‘어드밴스드 머터리얼스(Advanced Materials)’ 최신호에 소개된 이 연구성과는 미래 정보전자산업의 핵심요소 기술로 2020년엔 약 60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어 더욱 눈길을 모은다.
지금까지 유기박막 트랜지스터는 차세대 투명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를 구현할 수 있는 대표적인 기술로 경쟁적으로 연구가 진행되어 왔지만, 트랜지스터에 들어가는 전극 소재는 전도도나 투명도에 그 한계가 있었다.

POSTECH-성균관대 공동연구팀은 그래핀이 전도도나 투명도는 물론 전극으로 이용하기 위한 패턴 제작이 상대적으로 용이하다는 점을 확인하고, 이를 활용해 우수한 성능을 가진 투명 플렉시블 유기 트랜지스터를 세계 최초로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이 연구의 공동교신저자인 조길원 교수는 “이번에 개발된 트랜지스터는 뛰어난 전기전도도는 물론 투명성을 지녔을 뿐 아니라 구부러지는 특성을 갖추고 있어 집적회로, 모니터, 디스플레이는 물론 기능성 창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며 “특히 이 연구성과는 2010년 노벨상 수상 이후 주목받고 있는 그래핀을 실용화 수준까지 끌어올린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