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POSTECH, 효성과 ‘일체’되어 미래 위한 가치창출 이끈다

2017-04-10778

[산학일체연구센터 개소식…산학일체교수 2명 선임 예정]

20170410_효성-포스텍 산학협력 협약식 및 산학일체연구센터 개소(1)
POSTECH과 효성이 타이어 보강재인 차세대 고강도 정밀 와이어(Steel Cord, 이하 스틸코드) 분야에서 세계 시장 리드를 위해 대학-기업 일체에 나선다.

POSTECH과 효성은 4월 10일, ‘효성-POSTECH 산학일체연구센터(센터장 이병주 교수)’를 설립하고 개소식을 가졌다. 고강도 정밀 와이어 최적 공정 개발에 나서게 될 이 연구센터에는 2명의 산학일체 교수가 새롭게 채용돼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산학일체교수는 기업이 자사 연구에 필요한 인력을 교수 후보로 추천하면, 대학이 이를 심사, 교수로 채용하고 인건비는 대학과 기업이 공동으로 부담하도록 하는, POSTECH이 지난 해 국내 최초로 도입한 제도다.

효성의 경우, POSTECH에서 먼저 효성과의 연구에서 우수한 실적이 기대되는 다른 기관 소속 연구자들의 명단을 먼저 제공하고, 효성이 그 중에서 실제로 기업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되는 인재를 POSTECH 교수로 추천하는 형태로 선임하게 된다.

산학일체연구센터에는 POSTECH의 금속 분야와 나노분야 석학인 신소재공학과 이병주 교수와 박찬경 교수, 기계공학과 황운봉 교수가 중심이 되어 산학일체교수 2명과 함께 스틸코드 제조 공정에 미치는 다양한 조건에 대한 분석은 물론 최적 공정 조건을 찾는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POSTECH 나노용합기술원(NINT) 분석 장비 등 POSTECH이 보유하고 있는 세계적인 연구 인프라가 폭넓게 활용된다. 스틸코드는 효성이 2011년 세계적인 타이어 제조업체 굿이어와 단일공급계약으로는 업계 최대규모의 장기공급계약을 체결했을 정도로 세계적으로 그 우수성을 인정받은 분야다.

POSTECH은 이론적인 실험을 전담하고, 효성은 실제 제조설비를 이용해 POSTECH이 제안하는 다양한 이론들에 대한 검증 실험을 진행한다. 또, 산학일체교수와는 별개로 2명의 효성 소속 연구원이 바로 학교에 장기간 파견되어 원활한 현장실험을 지원할 예정이다.

POSTECH은 이번 산학일체 연구센터 개소를 통해, 효성에서 필요로 하는 연구자를 영입하는 한편, 대학과 기업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실제로 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수 있는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효성 역시 POSTECH의 우수한 연구인력과 인프라를 이용해 당장의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것은 물론, 새로운 시장 창출을 위한 미래 지향적 연구에 도전할 수 있게 된다.

김도연 총장은 “대학은 기업의 문제를 잘 모르고, 기업은 문제의 해법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지금까지의 산학협력은 대학과 기업의 이러한 갭(gap)을 좁히기 어려웠다”며 “산학협력을 통해 국가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건학이념을 가진 POSTECH이 지향하는 것은 기업과 대학의 ‘일체’를 통한 더 큰 가치창출”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러한 POSTECH의 생각에 공감해주신 효성의 발전에 실제로 기여할 수 있는 연구성과가 나오길 바란다”고 기대감을 밝혔다.

조현상 효성 사장은 “효성은 산업입국을 위해 지난 50년 간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일류 제품을 독자 기술로 개발해왔다”며 “이번 MOU 체결로 진행되는 포스텍과의 공동 연구는 우리 회사가 기술적으로 한 단계 더 진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 향후 양측이 서로 성장할 수 있는 결과를 창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POSTECH은 지난해 4월 LG디스플레이와 첫 산학일체연구소를 개소했으며, 효성에 이어 다른 기업과의 산학일체연구소를 준비하는 등 산학일체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